김태흠, 원내대표 출사표 "직에 연연않고 민주당과 싸울 것"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스1

김태흠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오직 사생취의(捨生取義·목숨을 버릴지언정 옳은 일을 함)의 자세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정치생명을 걸고 뛰겠다"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3선으로 충청 출신인 김 의원(충남 보령시·서천군)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이 국민의 명령을 받들고 시대요구에 부응하는 정당으로 거듭 나도록 김태흠이 신념과 열정으로 그 앞에 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도로 친문당'으로 전열을 재구축하고 의회 독재, 입법 폭주를 예고하고 있다"며 "그에 맞서기 위해서는 투쟁력 있고 결기 있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 더 이상 오만과 독선, 입법 폭주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선출되는 원내대표는 정권교체라는 막중한 소명을 완수해야 한다. 강한 투쟁력과 전략적 마인드를 갖춘 사심 없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며 "제가 원내대표가 되면 대안을 갖고 치열하게 싸우되 민주당이 과거와 같은 막무가내식 국회 운영을 한다면 직에 연연하지 않고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또 "모든 원내 전략은 정권을 되찾아 오기 위한 과정으로 만들겠다"며 "정책위를 강화해 의원님들이 상임위 중심 의정활동을 활발히 하고 정책적 대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소속 국회의원 모두에게 공정한 기회와 치열한 경쟁이 보장되는 원내 운영을 약속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저 김태흠은 국회의원 보좌진, 정당 사무처 당직자로 시작해 30년 넘게 정치 현장에서 환희보다는 고난이 많은 산전수전의 경험을 쌓았다"면서 "이번 보궐선거의 가장 큰 교훈은 함께 해야 이긴다는 것이다. 우리 당과 뜻을 같이하는 모든 세력이 힘을 합쳐 우리 당이 정권교체의 중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