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 도전 우원식 "노무현이란 거울 앞에 민주당 비춰본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도전하는 우원식 의원이 고(故)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노무현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노무현'이란 거울 앞에 섰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은 사진과 함께 "노무현 대통령께서 영면한 곳에 들러 인사를 드렸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노무현'이란 거울 앞에 서서 민주당을 비춰 본다"며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 불균형에 지친 대한민국에서 민주당은 민생과 균형발전의 기둥을 더욱 튼튼히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이 당원과 함께 혁신하고 국민과 함께 승리할 수 있는 길이다. 어제의 민주당보다 더 나은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생으로 정면 돌파하겠다.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