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에게 "대통령 잘 모셔라"했던 이철희, 靑정무수석 됐다



"기계적으로 답습할 필요는 없지만 문제의식이 뭔지 청와대가 잘 좀 따져주면 좋겠습니다. 재계·노동계 인사들은 대통령뿐 아니라 다른 청와대 직원들도 많이 만나고 정치인들은 대통령이 만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16일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내정된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18년 11월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당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에게 따지듯 얘기했다. 청와대가 더욱 소통에 나서라는 얘긴데, 이후에도 이철희 신임 정무수석은 눈치 안보고 청와대에 쓴소리를 했다.

이 수석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당시 문 대통령의 영입으로 민주당 비례대표 8번을 받아 국회에 입성했다. 의정 활동 중에 소신 발언을 많이 해 기존 '친문'(친 문재인) 성향의 의원들과 결이 다르다는 평가가 많았다.

이 수석은 특히 지난 21대 총선을 앞두고선 "정치의 한심한 꼴 때문에 부끄럽다"며 불출마 선언을 했다. 문 대통령이 이 수석을 신임 정무수석으로 발탁함으로써, 그만큼 여권을 비롯한 정치권에 쇄신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정무라인의 쇄신을 주문한 것이란 얘기다. 이 수석은 앞으로 청와대 참모진이 문 대통령에게 제대로 된 민심을 보고할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 수석은 이날 정무수석으로 내정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4.7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을 잘 헤아리고, 할말은 하고, 또 어떨 때는 아닌 것에 대해서는 '노'라고 말할 수 있는 그런 참모, 헌신하는 참모가 되겠다"고 했다.

여권 관계자는 "그동안 청와대가 정확한 민심을 읽지 못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며 "정치 활동을 하면서 소신을 강조한 이철희 신임 정무수석이 청와대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박경미 현 청와대 교육비서관을 대변인으로 임명한 게 눈에 띈다. 홍익대 수학교육학과 교수 출신으로 '교육통'인 박 신임 대변인은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뒤, 당 대변인과 원내대변인 등을 맡으며 대국민·언론 소통 경험이 풍부하다.

특히 여성 대변인을 기용해 균형을 꾀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역대 청와대 대변인은 박수현·김의겸·고민정·강민석으로 여성은 고 전 대변인 1명이었다. 임기 말 대변인을 여성으로 임명함으로써 인사에 균형을 이뤘다는 평가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후임 박 대변인에 대해 "정부 정책에 대한 깊은 이해와 소통 능력을 바탕으로 청와대와 국민, 언론의 가교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하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아쉬운 목소리도 나온다. 당초 이번 인사에 포함될 것으로 보였던 청와대 참모진이 유임돼서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진석 국정상황실장은 이날 교체대상에서 빠졌다. 이 실장은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으로 일하던 지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시장 재선에 도전하던 김기현 당시 시장(현 국민의힘 의원)의 핵심 공약 산업재해모병원의 예비타당성 조사 발표를 늦추는 데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학의 불법 출금 및 은폐 의혹'에 연루된 이광철 민정비서관도 유임됐다. 아울러 문재인정부의 그동안 인사실정 등을 책임져야할 김외숙 인사수석도 교체되지 않았다.

정치권 관계자는 "비문 성향의 이철희 수석이 청와대에 들어온 것을 보면 문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쇄신 의지를 읽을 수 있다"면서도 "이진석 실장 등 법적 책임 논란이 있는 인사들이 유임된 건 아쉽다"고 지적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