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세월호 희생자 '영면' 기원… 국민안전 지키겠다"

세월호 참사 7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현 진도항)에을 찾은 추모객들이 노란리본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스1.

야권이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의 영면을 기원했다. 참사 예방을 위한 재난 안전 시스템 구축도 약속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16일 오전 논평에서 "아직도 5명은 우리 곁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으며 소중한 가족을 잃은 남겨진 이들의 상처 또한 아물지 않았다"라며 "국민의힘은 대한민국 국민 모두와 함께 희생자들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 분들께도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세월호 참사는 우리 사회에 고통과 아픔으로 다가옴과 동시에 많은 숙제를 남기기도 했다"라며 "아이들을 위한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 국민들의 생명과 안위가 최우선인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은 온전히 정치의 몫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사건, 사고 소식은 아이와 부모를 불안케 하고 있으며, 많은 국민들이 소중한 생명을 잃고 있다"라며 "무엇보다 코로나19로 인해 이미 170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이에 따라 일상적인 삶조차 사치가 되어버린 오늘의 대한민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교훈 삼아 국민들이 뜻밖의 재난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라며 "세월호의 아픔을 정치적 이익이나 사익 추구에 이용하는 행위에 단호히 대처하며 희생자들의 안타까운 죽음이 왜곡되거나 폄훼되는 일도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당도 세월호 희생자들의 영면을 기원하고, 유가족에게 위로를 전했다. 안혜진 대변인은 "참사로 희생된 영령들의 명복을 빌며, 가슴에 한을 담고 살아가고 있는 유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라며 "세월호 참사는 7년이 지났으나 여전히 그 진실이 온전하게 규명되지 못했고 이 땅에 사는 모든 이들에게 진한 아픔과 뼈저린 교훈을 남겼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연 정치권은 물론 우리 정부는 '국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책임 있는 성찰과 반성을 하고 있는 것인가"라며 "국민의 목숨이 희생되는 중대 사고가 발생할 시 국가는 어떤 모습으로 대처하고 어떻게 책임져야 하는지, 국민 안전 보장에 관한 세밀한 방안을 모색하고 재난 안전법을 더욱 강화해야 함도 여전히 큰 과제로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안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국민 모두와 함께 유가족분들에게 다시 한번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이젠 슬픔을 털고 일어나 다시금 삶 속에서 희망의 불씨를 피워올리길 간절히 바란다"라며 "또한 여전히 사회 곳곳에 도사린 안전 불감증을 걷어 내고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일들이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