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복당? 주호영 "논의 중"…"국민의당과 합당, 순항"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4.14/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대행이 홍준표 의원의 복당문제에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과 합당 문제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빠르면 다음 달 말로 예상되는 전당대회 이전에 제1야당의 확장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주 대표대행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의 복당 여부에 “논의하고 있다. 절차가 있으니 절차 안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과 합당에는 “우선 합당 선언이 먼저 돼야 하고 합당 선언이 되면 구체적 협상이 될 텐데 합당 선언을 하기 위한 중요한 절차들이 진행되고 있지 않으냐”며 “구체적 합당에 필요한 조건들은 제가 지난주 안철수 대표를 만나서 이야기 들었을 때 별로 장애가 될 만한 사유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진석 의원도 기자들에게 “통합 논의는 매우 순항 중”이라며 “제가 느낀 감으로는 이것이 순항할 경우 어쨌든 새 지도부 구성(전당대회) 전에 합당 결론에 도달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감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주 대표대행은 당직자 폭행 논란을 일으킨 송언석 의원의 탈당설에는 “탈당하겠다면 탈당을 거부할 방법은 없는 거 아닌가”라며 “탈당은 의사가 나오면 정당법상 확정이 되기 때문에 당이 탈당을 거부하거나 그런 권한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