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폭거…日에 강력 항의"

원희룡 제주지사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이코노믹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4.13/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가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태평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바다를 공유한 인접국과 국민들에 대한 폭거"라며 엄중 규탄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자국민뿐만 아니라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들과 해당 국민들에게 오염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공유할 의무를 지니고 있다"며 "오염수 처리방식에 대한 최종결정 또한 인접 국가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결정했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저는 이미 지난해부터 한일해협 연안 시도지사 회의 등을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한 정보의 투명한 공개와 공유를 주장해왔다"며 "만약 우리의 긴급하고 정당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일방적 방류를 결정한다면 최후의 수단으로 법적 대응에 들어갈 수밖에 없음을 경고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그러나 일본 정부는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은 채 모든 필요절차를 생략하고 방류를 강행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제 말할 때가 아니라 행동할 때가 됐다. 제주 주재 일본 총영사를 초치하고 일본 대사와 면담을 통해 강력한 항의를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제주를 비롯한 부산과 경남, 울산, 전남까지 5개 지자체가 오염수 저지 대책위를 구성해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시작하겠다"며 "내일부터 당장 전문가들과 논의해 국제법과 국내법상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원 지사는 "우리 정부도 '유감표명'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라면서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