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정부는 국민 삶 최후보루, 든든한 버팀목 돼야"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6회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4.13. sccho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코로나로 가장 먼저 무너진 사람들이 경기 회복 국면에서도 여전히 어려움 속에 있다"며 "재난은 결코 평등하지 않고 가난한 사람들에게 훨씬 가혹하다는 말이 회복 국면에서도 가슴 아픈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비대면 화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국민의 삶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로서 코로나 충격으로 무너진 국민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든든한 버팀목이 돼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가 회복돼도 없어진 일자리가 금방 회복되지 않는다"며 "폐업한 자영업자가 문을 다시 여는 것은 좀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줄어든 가계소득을 회복하는 데도 많은 시간이 걸린다"며 "당장 생계가 막막한 저소득층에게는 단기 일자리라도 절박한 상황이다"고 했다.

이어 "고용 지원금이나 교육훈련 지원도 절실한 사람들에게는 단비와 같을 수 있다"며 "정부는 지금까지 해온 이상으로 적극적 재정 지출을 통해 취약계층과 저소득층 지원, 고용유지와 일자리 창출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