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발사관' 등장에 국정원 "모종의 액션 가능성"

軍 "韓·美 정보당국 긴밀한 공조…여러가지 가능성"

[서울=뉴시스] 북한 신포조선소 미사일 발사통 등장. 2021.04.11. (사진=38노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북한 잠수함 기지인 신포조선소에서 '미사일 발사관(캐니스터)'이 등장한 것을 두고 우리 군과 정보 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단순 정비 차원일수도 있지만 북한의 신형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발사 조짐일 가능성 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에 실린 미사일 발사관 소식과 관련 "우리 군은 한미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국정원은 미사일 발사관 이동이 정비작업을 위한 것일 가능성과 실제로 모종의 액션을 위한 준비작업 가능성 두 가지를 다 주시하고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즉 SLBM 시험발사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다는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한미공조를 더욱 튼튼히 하고 북한의 SLBM 도발에 대한 대비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38노스는 신포조선소 위성사진을 공개하며 미사일 발사관이 등장하는 등 SLBM 시험 발사 움직임이 나타났다고 관측했다. 일각에선 북한이 신형 잠수함 건조를 마쳤다는 추정도 나온다. 이에 김일성 국가주석의 생일로 북한의 최대 명절인 태양절(4월15일) 무렵 한반도 안보와 관련한 위협이 높아질지 우려가 제기된 상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