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규백, 원내대표 불출마…윤호중·박완주 양자 대결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4선의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원내대표 불출마를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거는 3선의 윤호중·박완주 의원이 경합을 벌이게 됐다.

안 의원은 12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당원동지들과 국민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가장 낮은 곳에서 민주당의 신뢰 회복과 정권 재창출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안 의원은 "지난 4월 보궐선거에서 우리 당은 커다란 민심의 파도에 직면했다"며 "당원들과 국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왔던 안규백으로서 전면에서 당의 반성과 쇄신에 앞장서고자 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그러나 변화는 가장 낮은 곳에서 시작해야 하는 것도 사실"이라며 "그래야 국민을 설득하고 당원동지를 설득할 수 있다. 저부터 시작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은 훌륭한 분께서 잘 이끌어가실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당과 국가가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든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안 의원은 정세균계로 분류되고 당내 조직통으로 꼽힌다.

안 의원의 불출마로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친문(친 문재인)계 윤 의원과 비문계 박 의원의 양자 대결 구도가 만들어졌다.

윤 의원은 대표적인 친문계 의원으로 이해찬 전 대표와도 각별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회 사무총장을 지냈고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다.

박 의원은 고 김근태 전 의원 계열 모임인 '민주평화국민연대'와 최대 규모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