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인니와 전투기 분담금 문제 조속히 마무리 계획"

[사천=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고정익동에서 열린 한국형전투기 보라매(KF-21) 시제기 출고식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2021.04.09. since1999@newsis.com

방위사업청이 인도네시아와 한국형 전투기 'KF-21 보라매' 공동개발 분담금 관련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도네시아는 KF-21 공동개발지속 참여를 약속했고 분담금 관련 문제는 양국이 협의를 통해 조속히 마무리 할 계획이다"며 "다만 관련 세부 내용은 협의 중이므로 공개가 제한된다는 것에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방사청은 또 "인도네시아측이 KF-21 사업의 참여조건으로 식량기지화 관련 차관제공을 제시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니측에서 분담금 지분을 20%에서 10%로 낮춰달라고 요청한 사실은 없으며 또한 납부시기를 2028년에서 2031년으로 연기 요청도 사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도네시아와의 분담금 협의 완료 및 KF-21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번 KF-21 보라매 전투기 공동개발 과정에서 1조7338억원을 분담하기로 계약했지만 상당액을 내지 않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2월까지 내야 하는 8316억원 중 2272억원만 납부해 현재 약 6000억원을 연체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