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선거 결과에 책임있게 행동"...지도부 총사퇴하나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8일 "지도부는 선거 결과에 책임있게 행동하겠다"고 밝히며 지도부 총사퇴를 시사했다.

김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4·7보궐선거 결과를 무겁게 받아드리고 겸허히 수용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직무대행은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에 철저한 성찰과 혁신으로 응답하겠다"며 "민주당 내부의 불철저함을 혁파함으로써 성찰과 혁신을 시작하겠다"고 고강도 쇄신을 예고했다.

이어 "부동산 투기를 막고 주택시장 안정화시키겠다는 저희 약속도 반드시 지키겠다"며 2·4 부동산 공급대책의 흔들림 없는 추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투기 등)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는 의원들은 단호하게 법적, 정치적 책임 물겠다는 약속도 반드시 이행할 것"이라면서 "어떻게 변화하고 혁신할 것인지 의총에서 함께 논의하고 책임있게 행동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