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 총사퇴 결론 못내고 의총…"오늘까진 결론 낼 것"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재보선 참패에 대한 최고위원 총사퇴 등 수습 방안안에 대해 또 다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8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 패배에 따라 어떤 식으로 책임을 질것인지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의원총회에서 모든 것이 결정될 것"이라면서도 '지도부 총사퇴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느냐'라는 질문에 "그 부분까지는 말씀드리기 그렇고 어제 연장선상에 있었다"고 즉답을 피했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전날 심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도부 총사퇴 등을 논의했지만 의견을 조율하지 못했다. 일부 최고위원 등이 사퇴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나 총사퇴 기류는 불가피해 보인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의총에서 모아진 의견을 토대로 최고위원회를 또 열기로 했다. 이자리에서 지도부 사퇴를 비롯해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대책회의 등을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지도부에서 뜻을 모은 안은) 없다"며 "오늘까지는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