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대통령' 윤석열 28%, 이재명 22%…"정권교체" 53.9%

넥스트리서치, SBS 의뢰로 유권자 1000명 조사 결과

자료=넥스트리서치가 작성한 국정현안에 대한 여론조사통계표

내년 대통령 선거 지지율 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각각 28.3%, 22.2%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이오차범위 내에서 이 지사보다 앞선 것이다.

1일 여론조사기관 넥스트리서치가 SBS의뢰를 받아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무선 전화면접조사로 전국의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에게 내년 대선에서 누구를 찍을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 전 총장과 이 지사가 각각 오차범위 내에서 1, 2위를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10.8%를 나타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각각 4.2%, 3.8%였다. 유승민 전 의원,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각각 1%대였다.

연령대별로는 윤 전 총장과 이 지사가 각각 60세 이상, 30·40대에서 두드러진 지지를 받고 있었다.

바람직한 대선 결과에 대해선 야당으로의 정권 교체가 53.9%, 여당의 정권 재창출이 35.2%로 나타났다.

내년 대선에서 가장 중요하게 부각될 이슈로는 부동산·경제 문제가 49.1%로 1위를 차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