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오세훈 승리는 상식…내 기여의 90%는 다했다"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3.22/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세훈 후보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로 결정되자 “상식이 통한 것을 서울시민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함께 경쟁을 펼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게도 “감사한다”며 “(시장선거를) 돕겠다는 말이 지켜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단일 후보 결정 직후 기자들과 만나 “누누이 강조했지만 제1야당의 오세훈 후보가 그동안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만 후보로 단일화 된다고 하는 것은 처음부터 상식이라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안철수 대표가 3개월 전부터 본인 스스로 야당 단일후보가 되겠다고 했기 때문에 그게 미치는 효과가 커서 지지도가 어느 정도 유지돼왔다”며 “우리 당은 후보 확정을 3월4일에 했고 상대적으로 일반국민에게 노출되는 기간이 짧아서 염려하는 사람이 있었지만 당의 힘이 기반이 돼서 오 후보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승부가 갈린 지점에 대해서는 “12월부터 지금까지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다 분석했다”며 “박영선, 나경원, 안철수, 오세훈 이 후보들의 결과를 분석해보니 결국 안 후보는 항상 3등으로 처져 있던 상황이었다. 그것이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그대로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에게는 “그동안 야권의 흥행을 위해서 여러 가지로 노력해주신데 대해서 감사한다”며 “본인께서 스스로 단일후보가 확정되면 (누가 되든지) 열심히 시장 선거를 위해서 돕겠다고 얘기했으니까 그 말이 지켜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당과 합당 문제에는 “선거 승리를 이끌고 난 다음에 야권 전반적인 개편 중에서 국민의힘이 중심이 될 때 국민의당이 어떤 행동할 건가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본인의 역할론에는 “나는 사실 오늘 오세훈 후보가 시장 (야권단일)후보가 된 데에 대해 국민의힘에 와서 할 수 있는 내 기여의 90%는 다 했다고 본다”며 “이제 나머지 10% 더해서 오세훈 후보를 시장에 당선시키면 그것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