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공연업 지원금 늘리자"… 문체위, 추경 1481억 증액 요구

도종환 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문체부 소관 코로나19(COVID-19) 4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의결했다. 여행·공연·이벤트업 재난지원금 지급액을 늘리는 등 세출예산을 1481억원 늘렸다.

문체위는 16일 전체회의에서 문체부 추경 예산안과 국민체육진흥기금 운영계획 변경안을 의결했다. 앞서 문체위는 1572억원 규모의 2021년 1차 추경안을 제출한 바 있다.

추경 예산안은 세출예산 기준 8500만원 감액, 1482억500만원 증액됐다. 기금 운영계획 변경안의 경우 지출을 977억6400만원 늘리고 부대의견 15건을 채택했다.

문화예술 업계에 미친 코로나19 여파를 고려해 공연업 41억3000만원, 여행업 546억6900만원, 이벤트업 35억원 등 피해 지원금을 늘렸다. 3개 업종의 지원금 기준을 상향하는 방식이다. 업체별로 보면 △공연업: 200만원→300만원 △여행업: 200만원→500만원 △이벤트업: 100만원→200만원이다.

국민체육진흥기금은 '민간 실내 체육시설 고용 지원'의 경우 지원 인원을 확대하고 인건비 단가를 올려 848억6400만원을 증액하기로 했다.

문체부의 추경안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국회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도종환 문체위원장은 "실제 증액 예산이 반영돼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장관과 예결위원으로 계신 의원들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