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LH "땅투기 추가적발된 7명 명단 못받아"

[the300]직위해제 등 조치도 아직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LH(한국토주지택공사)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정부의 1차 합동조사 결과가 국토교통부와 LH에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장충모 LH 사장 직무대행은 여야 의원들의 자료제출 요구에 "어제 7명이 추가적으로 나온 부분에 대해 명단을 못 받은 상태"라며 "추가적인 조사는 경찰에 일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소가 되면 명단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1차조사는 국토부와 LH 직원을 대상으로 부동산거래분석시스템에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넣어 이름이 일치하는지 확인한 것"이라며 "다 추출한 뒤 2020년 이전과 상속받은 걸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헌승 국민의힘 의원은 "감사관실에서 경찰에 고소했으니 명단을 갖고 있지 않냐"며 "국회의 자료제출 요구에 협조하라"고 말했다.

한편 변 장관은 이번 1차 조사로 확인된 투기 의심자 7명에 대해서는 직위해제 등 징계 조치도 아직 들어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달 초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이 발표한 투기 의혹 관련 LH 직원 13명은 의혹이 제기된 당일 직위해제와 대기발령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