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기 의혹 LH 직원들 교집합은 '과천'…부장급 5명

[the300]13명 중 8명…1명은 배우자가 과거 과천 근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9일 오전 전격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는 LH 광명시흥사업본부. /사진=뉴시스
3기 신도시 사전투기 의혹을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3명 중 대다수가 과거 과천 근무 경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명 중 5명은 부장급에 해당하는 2급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제출된 'LH 직원 광명시흥지구 토지거래 투기의혹 관련 현안보고' 자료에 따르면 투기 의혹에 연루된 LH 직원 13명은 2017년 8월30일부터 지난해 2월27일까지 12개 필지를 100억원대에 매입했다. 시흥에서는 직원 10명이 8개 필지(1만7995㎡)를, 광명에선 3명이 4개 필지(8990㎡)를 각각 취득했다.

직급별로 보면 3급이 7명으로 가장 많았고, 2급이 5명, 4급이 1명으로 나타났다.

적발된 직원 13명 중 8명은 과거 과천사업단 또는 과천의왕사업본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4명은 전북지역본부에서 근무했는데, 이중 1명은 과천사업단에서 근무 경력이 있는 직원의 배우자로 나타났다. 과천을 중심으로 인맥이 형성돼 정보 교환이 이뤄진 게 아닌지 의심케 하는 대목이다. 

이들 13명 대부분은 입사 30년이 넘어 정년퇴직을 앞둔 상태다. 입사연월이 가장 빠른 직원은 1984년에 입사했고, 1989년과 1990년 입사자가 각각 5명이다. 이밖에 1992년, 2004년 입사자가 각각 1명이다.

한편 LH는 정부합동조사단이 전수조사를 하고 있는 3기 신도시 포함 8곳 공공택지 외에 총 11개 지구에 대해 자체 전수조사를 확대 추진하고 있다. 직원․가족 명의의 토지매입 시기와 경위·미공개 정보 이용 여부를 확인하고,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LH는 땅 투기에 연루된 직원 중 위법사항이 확인되는 직원에 대해서는 해임, 파면 등 인사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국민신고포상제도'를 통해 직원 투기 의심 사례 제보도 받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