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LH 투기 의혹 차명거래 수사 필요"…강제수사 공감대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년TF 활동성과 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3.7/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가명·차명거래가 있었을지도 모른다. 가명·차명거래는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7일 오후 국회에서 청년 태스크포스(TF) 활동보고 및 정책협약식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고강도 조사가 진행되고 있고, 머지않아 1차 조사 결과가 나올 거로 보인다"며 "1차 조사로 충분하지 않으면 바로 더 강력한 조사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야당에서 정부 차원의 조사가 아니라 검찰과 감사원이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1차 결과를 보면 어떤 조사가 더 필요할지 알게 될 거다"라며 "(의혹의 실체를) 감추려는 사람은 없으리라 믿는다. 저희도 그 어떤 것도 감출 수 없고, 감춰서는 안 되고, 모든 걸 드러내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열린 고위급 당정청 협의회에서도 투기 의혹에 대한 강제수사를 강력히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정청은 LH 전·현직 직원의 땅 투기 의혹에 대해 대책을 논의했다.

이번주 정부 합동조사단은 LH 직원 투기 의혹과 관련해 조만간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본인 명의가 아닌 거래의 경우 확인이 어려운 만큼 강제수사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데 당정청 간 이견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제수사 주체는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