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한국형 리쇼어링 …유턴비용·R&D 세제혜택 제공"

[the300]"리쇼어링 성적 처참…과감한 전략 추진"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양향자 의원은 5일 "한국 기업의 유턴을 위해 과감한 전략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리쇼어링은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이자 선도형 경제에 가기 위한 핵심 전략임에도 우리 리쇼어링의 성적은 처참하다"고 진단했다.

양 의원은 "2013년부터 올 1월까지 국내 복귀 기업은 91개, 연평균 12개 수준에 불과하다"며 "기업들의 유턴은 정부 정책 역량 의지만으로는 어렵다. 기업 관점에서 접근하고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하게 파악하눈게 먼저"라고 여당 차원의 기업 정책 전환 가능성을 내비쳤다.

양 의원은 내수시장이 외국과 비교해 협소한데다 대외 의존도가 높다고 지적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기업 대상 적극적인 인센티브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양 의원은 "국내 기업의 유턴전략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며 "우리 기업이 리쇼어링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불가역적 유턴전략, 한국형 전략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스마트 공정 혁신 및 공정첨단화 투자비용 지원 △R&D(연구개발) 세제해택 강화 △장기적 차원의 노동전략 전환 △국내 공장 이전 비용 세제혜택 등을 제시했다.

양 의원은 "리쇼어링은 기술패권 시대에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 추세"라면서 "우리 실정에 맞는 한국형 유턴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