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오세훈, 부산-박형준'…국민의힘 후보 선출

[the300]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사진=이기범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국민의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선출됐다.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선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승리했다. 두 후보 모두 여성 가산점을 받은 경쟁 후보를 제쳤다.

국민의힘은 4일 서울 여의도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오 전 시장과 박 교수가 각각 서울,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본경선은 100% 여론조사로 실시됐다. 서울시장 예비후보별 득표율은 오 전 시장 41.64%, 나경원 전 의원 36.31%, 조은희 서초구청장 16.47%, 오신환 전 의원 10.39% 순으로 집계됐다.

부산의 경우 박 교수 54.4%,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28.63%, 이언주 전 의원 21.54%로 나타났다.

나 전 의원과 조 구청장, 이 전 의원 등 여성 후보들은 10% 가산점을 받았다. 박 전 부시장에게도 정치신인으로 같은 가산점을 적용했다.

국민의힘 후보로 선출된 오 전 시장은 제3지대 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야권 단일후보를 놓고 경선을 펼친다.

오 전 시장은 "다시 한 번 열심히 뛰어서 그동안 서울시민 여러분께 지은 죄를 갚으라는 격려와 함께 회초리를 들어주셨다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을 살리느냐 대한민국이 무너져내리느냐 결정하는 갈림길"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