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41.64% 득표율로 승리…나경원 36.31%

[the300]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여성단체협의회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각각 최종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최종후보로 선출됐다.

4일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서 박성훈 28.63%, 이언주 21.54%, 박형준 54.40% 득표율을 각각 획득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선 오신환 10.39%, 오세훈 41.64%, 나경원 36.31%, 조은희 16.47% 득표율을 얻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는 박 교수가 국민의힘 최종 후보로 본선에 나선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경우 제3지대 단일 후보로 선출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오 전 시장의 야권 단일화 경선 이후 야권 최종 후보가 결정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