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부동산·탈원전·文케어 등 5대 실정 선정

[the300]이영 의원 "상식의 눈높이서 감시하고 국민에 힘 되는 정책개발하겠다"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영 국민의힘 정부정책 감시특위 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020년 활동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3.3/뉴스1

국민의힘 정부정책 감시특별위원회(위원장 이영 의원)가 3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2020년 활동보고’ 브리핑을 열었다.

감시특위는 지난해 10월 국민의힘 당 정책위원회 산하로 출범했다. 특위에는 이영 의원을 비롯해 권성동, 추경호, 박수영, 서일준, 정동만, 이주환, 김웅, 이종성, 강민국, 정희용 의원 등 총 11명의 의원이 소속됐다.

감시특위는 이날 브리핑에서 8개 상임위에서의 국정감사, 예산안 심의를 거쳐 진단한 '문재인 정부의 국정대참사'를 보고했다.

특위는 경제, 민생, 에너지, 복지, 고용 등의 5개 분야의 대표적 실정으로 △폭주하는 엉터리뉴딜(한국판뉴딜) △망가진 부동산 시장 △위법·무능·졸속 탈원전 △국민 기만 문재인 케어 △공정 가치 훼손, 인국공(인천국제공항) 해고 사태 등을 주장했다.

이영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국가 재정위기는 가속화 되고 부동산, 고용 등 민생도 파탄에 이르고 있다"며 "앞으로도 감시특위는 정부의 방만 경영을 ‘상식의 눈높이’에서 감시하고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책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감시특위는 그동안의 활동과 과제 등을 정리한 ’2020 국민의힘 정부정책 감시 특위 활동보고서‘를 출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