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엄성 논란'까지…韓 외교부, 中에 "'항문 PCR' 멈춰야"

[the300] 미국·일본도 항문 PCR에 반발…韓 "中 당국과 협의 중"

우리 정부가 중국 현지에서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한 코로나19(COVID-19) 항문 검사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돼 귀추가 주목된다. 일본이나 미국 정부처럼 자국민의 불쾌함을 줄이기 위해 중국측에 항문을 통한 PCR(유전자증폭검사)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국제 외교무대에서는 코로나19 검사 과정에서 벌어지는 신체 기관의 노출 문제가 인간의 존엄성과 관련된 논란으로까지 부상하고 있다.   

2일 외교가에 따르면 외교부는 우리 국민이 중국 현지에서 겪을 수 있는 불편을 최소화할 목적에서 중국 당국과 항문 PCR을 비롯한 검역 절차와 관련한 협의를 벌이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국민의 불편이 없도록 중국측과 계속해서 소통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격리대상자 등 감염 고위험군이나 일부 입국자가 면봉으로 항문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PCR 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의 한국 교민들이 쓰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항문 검사를 요구받아 불쾌함을 겪었다는 글이 올라온 바 있다. 또 미국 에포크타임스는 지난 1월 초 한국 관광객이 베이징에 도착한 뒤 격리 기간 항문 검사를 강요 당해 주중 한국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한 결과, 분뇨 샘플로 검사를 대체한 적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다만 각국별 검사자 수 등 구체적 항문 PCR 관련 현안은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일본이나 미국도 중국의 항문 PCR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NHK와 아사히신문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전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중국에서 집단 격리 대상자와 일부 입국자를 상대로 항문을 통한 PCR 검사가 실시된다고 알고 있다"며 자국민을 대상으로 한 검사 중단 요청 사실을 밝혔다.

당시 가토 장관은 "중국 주재 일본 대사관에 일부 일본인들이 중국에 간 뒤 항문을 통한 PCR 검사를 받았다는 정보와 동시에 심리적 고통이 크다는 등 의견이 들어오고 있다"고 했다.

미국 온라인 매체 바이스도 지난달 25일 미 국무부가 일부 중국 주재 직원들이 항문 검사를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중국 외교부에 항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미 국무부측은 로이터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미국 외교관과 그 가족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존엄성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