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호소'에 野 "저항…전적으로 공감" 공동전선

[the300]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 수사권 박탈은 헌법정신 파괴"라는 입장을 밝히자 야당이 윤 총장의 비판에 동참하며 대여(對與) 공세를 강화하고 나섰다. 지난해 '추미애 사태' 등을 거치며 야권 대선주자로 급부상해온 윤 총장과 야당이 일단 공동 전선을 형성하는 모양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2일 논평에서 "정권의 입법 독주는 반드시 역사가 단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 대변인은 윤 총장이 이날 보도된 언론 인터뷰에서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추진을 규탄한 점을 거론했다. 윤 총장은 "헌법 가치가 부정되는 위기 상황", "검찰을 흔드는 정도가 아니라 폐지하려는 시도" 등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배 대변인은 "정권과 검찰과의 갈등이 임계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주는 조짐"이라며 "대한민국의 형사사법시스템을 국회의 거수기들을 이용해 갈아엎으려는 시도에 대한 저항"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민적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대범죄수사청을 막무가내로 만들어서, 검찰을 완전히 무력화 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그것도 올 6월을 목표로 군사작전처럼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이 정권의 썩은 부위를 도려내려는 정의의 칼날을 막고자 칼을 쥔 장수를 갈아치우려다 안 되니 군대를 재편성하려 하고 그것도 안 되니 결국 군대를 폐지하고 다른 군대를 세우려는 것 같은 어처구니없는 횡포"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윤 총장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검찰 수사권 폐지로 형사사법체계가 무너지면 부패가 창궐할 거라는 윤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