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박영선…"강한 서울 만들겠다"

[the300]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우상호 의원을 꺾고 더불어민주당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최종 선출됐다.

민주당은 서울시장 후보 경선 결과 최종 득표율 69.56%를 기록한 박 후보가 30.44%에 머문 우 후보를 제치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됐다고 1일 발표했다.

민주당 경선은 지난달 26일부터 이틀간 진행됐다. 권리당원 투표와 일반선거인단 ARS(자동응답시스템) 투표 결과를 각각 50%씩 반영했다.

이날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 확정 직후 박 후보는 "서울시민과 일잘하는 시장이 강한 서울을 만들겠다"며 "장관 시절 검증된 행정력과 입증된 성과 추진력 등으로 서울의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원팀이 돼 안정적으로 서울시민에게 일상의 회복을 돌려 드리겠다"며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대한민국 명운을 결정하는 세계 표준 도시, K시티의 미래좌표를 찍는 선거"라고 정의했다.

우 후보는 "경선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자랑스러운 민주당원으로서 오직 민주당 승리의 길에 저 우상호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후보, 조정훈 시대전환 후보 등과 단일화를 통해 범여권 단일화 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