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능력' 지적한 금태섭··· "죄송하다" 인정한 안철수

'소통능력' 지적한 금태섭···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후보 단일화 2차토론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야권의 제3지대 서울시장 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2차 토론에서 안 대표의 과거 소통 능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금 전 의원은 25일 유튜브로 생중계한 2차 토론에서 "안 후보가 김한길 대표와 민주당 공동대표였을 때 저는 당 대변인이었다"며 "당시 민주당 한 의원이 '안 대표실에 들어가려고 노크했더니 비서가 나와서 용건은 뭔지, 약속은 했는지 물었다. 당 대표가 이러면 어떻게 하느냐'고 하소연했다"고 선공을 날렸다.

민주당 대표 시절 안 대표의 권위적인 태도와 소통능력 부족을 지적한 것이다. 현재 민주당이 절대다수인 서울시의회 상황을 고려하면 안 대표가 시의회와 원만한 협의를 이뤄내긴 어렵지 않겠냐는 우려다.

안 대표는 당시 상황을 두고 논쟁을 펼치기보단 자신을 둘러싼 문제를 인정하는 방식으로 답했다. 안 대표는 "사실이라면 다 제 불찰"이라며 "제가 인선한 비서실장이 그렇게 용건 있는 사람들을 막았다면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탈당 뒤 국민의당을 창당해 20대 총선에서 돌풍을 일으킨 점을 언급하며 화제를 전환했다.

안 대표는 "다시는 그런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진정성을 갖고 이번 선거에 임하고 있다"며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아마 앞으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