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수습 나선 유영민 "文대통령, 檢개혁 '속도조절' 표현 없었다"

뒤늦게 수습 나선 유영민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4. photo@newsis.com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24일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등 검찰개혁에 대한 속도조절론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장을 받으러 온 날 속도조절을 당부했다"고 밝혔다가 '속도조절'이란 단어는 없었다고 정정했다.

유 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에서 박 장관의 언급으로 촉발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 속도조절'을 묻는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속도조절을 말씀하시냐"고 반문한 뒤 "그 부분은 민주당에서 충분히 속도조절을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수사·기소 분리를 위한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와 관련한 질문에 "대통령께서 제게 주신 말씀 중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첫번째는 올해부터 시행된 수사권 개혁이 안착하고 두번째로 범죄수사 대응능력 및 반부패 수사 역량이 후퇴해선 안된다는 것"이라고 답해 수사청 신설에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을 전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뒤늦게 수습 나선 유영민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4. photo@newsis.com


이에 박 장관은 이날 대전고검 등을 찾은 자리에서 "일부 언론에서 속도조절론이라는 표현으로 뭉뚱그려 다루는 듯하다"며 "대통령께 당부드린 바 없고, 대통령께서도, 저도 그런 표현을 쓰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유 실장은 곽 의원이 '박 장관이 문 대통령의 속도조절 언급을 부인했다'고 지적하자 "그건 제가 보도를 확인 못 했지만, 팩트는 임명장 주는 날 대통령께서 차 한잔 하면서 당부할 때 그때 이야기가 나온 사안"이라고 말했다.

유 실장은 국회 운영위원장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제가 들은 바가 있는데, 대통령께서 '속도조절하라'고 말씀하신 건 아니지 않느냐. 오해가 있을까봐"라고 묻자 "제가 그 자리에 있었는데 다시 확인을 해보겠다. 정확한 워딩은 그게 아니었고 그런 의미로 표현하셨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실장은 이후 보충질의 말미에 다시 답변을 통해 '속도조절' 발언에 대해 "제가 정회 때 확인을 했다. (문 대통령이) 속도조절이란 표현이 아니고, 현재 검찰개혁과 권력기관 개혁안이 잘 안착하는 게 중요하다는 말씀하신 게 '속도조절'이라는 것으로 언론에 나왔다"며 "그 워딩은 없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드린다"고 해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