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文대통령, 백신 우선접종 마다 안해…의협 보이콧 단호히 대응"

[the300]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4. photo@newsis.com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24일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국민적 불신이 있는) 그런 상황이면 먼저 백신을 맞는 것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유 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에서 “국민의 생명이 달린 문제를 정치 쟁점화하는 데 대해서는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실장은 또 공직자 우선접종 필요성과 관련해 “새치기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지만, 대통령 말씀처럼 필요하다면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차질 없이 백신을 접종하고 집단면역체계를 형성하는 데 올인하고 있다”며 “백신 접종 조달 등의 과정은 시간과의 다툼이라 우선순위를 정하는 것과 그 과정에서 확보된 안전성의 검증, 그리고 기동력 있게 유연하게 끊김 없이 가는 것 등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유 실장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대상에 65세 이상 고령층을 보류한 것과 관련해선 “(임상실험) 표본 수가 적기 때문에 미뤄놨지만, 충분한 결과가 나오면 빨리 접종을 하겠다는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유 실장은 이밖에 대한의사협회가 의료법 개정안을 반대하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협력 중단 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현실화된다면 정부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4. photo@newsis.com

유 실장은 "코로나 백신 문제는 국민의 생존이 달린 문제이고, 접종 순서 등 차질없이 진행돼 적어도 10월, 11월까지 전 국민 면역체계가 완성돼야 하는 절박한 문제가 있다"며 "여기에 의료인들이 백신 접종 문제를 가지고 그렇게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정안의 취지는 중범죄를 저지른 극히 일부분의 비도덕적인 의료인에 한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히려 의료인들의 신뢰 회복을 위해 좋은 것일 수 있다는 개인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유실장은 '파업이 현실화될 경우 백신 폐기 문제가 있을 수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그런 상황이 생긴다면 백신 접종의 차질도 심각하지만 추가적으로 백신 확보는 더 문제가 된다"며 "그렇게 되지 않도록 여러 가지 행정 조치들을 면밀히 검토할 생각이고 의사로서 사회적인 책임을 다해주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김상조 정책실장도 '방역당국이 정한 나름의 원칙과 기준을 흔들면서 네가 먼저 맞아라, 내가 먼저 맞겠다 하는 것이 백신 접종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냐'는 이소영 민주당 의원 질의에 "방역당국의 어떤 판단이 있었다면 신뢰를 해 줬으면 좋겠다"며 "백신 문제만큼은 정쟁의 대상이되 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