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스스로 내팽개친 시장직" vs 오세훈 "원내대표때 얻은것 없어"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기자단 = 오신환(왼쪽부터),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생방송 100분 토론 출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2.22/뉴스1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나선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시장이 토론회에서 날카롭게 맞붙었다.

나경원 후보는 10년 전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시장직을 걸었던 오세훈 후보의 아킬레스 건을 파고들었고 오 후보는 나 후보의 원내대표 시절 대여투쟁 실패 책임을 캐물었다.

나 후보는 22일 밤 MBC 100분 토론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토론회'에 출연해 주도권 토론에서 오 후보에게 공세를 펼쳤다.

나 후보는 "오 후보는 인터뷰 등에서 제가 원내대표 시절에 강경투쟁했다고 말씀하신다"며 "저는 원내대표로서 책임을 다한 것이다. 모든 국민이 조국 사태를 외칠 때 바라보고만 있어야 하느냐"고 했다.

이어 "오 후보는 스스로 내팽개친 시장직을 스스로 구하는 게 명분이 있느냐"며 "민주당에 대한 심판 선거인데 이것을 주장할 수 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강경투쟁은 잘 하셨다. 저도 매일 광화문에 나갔다"며 "하지만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모두 결국은 (나 후보가) 원내대표 시절에 아무것도 얻어낸 게 없지 않느냐"고 맞받았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 때문이라도 총선에 영향을 미쳤다"며 "황교안 대표는 반성문을 썼는데 원내대표 시절에 얻어낸 게 없는 것에 대해서 국민께, 보수를 표방하는 분들께 책임을 느끼셔야 되는 것 아니냐"고 했다.

그러자 나 후보는 "2011년 무책임한 사퇴에 대한 답변을 안 하셨다"며 "당시 시의회가 여소야대여서 못 해먹겠다 이런 얘기가 왕왕 있었다. 지금은 더 어려워진 상황에서 (오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얼마 있다가 '내 소신과 다르니까 그만 두겠다' 이런 말씀을 하시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고 재차 압박했다.

오 후보는 "지금 재난지원금도 보편이냐 아니냐로 민주당 스스로 헤맨다"며 "저는 원칙을 세우고 싶었고 원칙을 위해 끝까지 싸운 건 후회하지 않는다. 자리를 건 것에는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