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복귀'에 野 "놀라운 반전…그런데 박범계는?"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2.22/뉴스1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를 거두기로 했다는 소식에 국민의힘이 "민정수석이 복귀하면서 법무부 장관이 자리를 지킬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22일 오후 청와대의 신 수석 거취 발표 이후 논평에서 "놀라운 반전"이라며 "그에 의해 감찰 대상으로 지목됐다고 보도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계속 자리를 지키는 것도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대통령이 민정수석을 다시 거두려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을 해임해야 영(令)이 서지 않겠느냐"며 "둘이 병존하는 어정쩡한 상황이 계속되는 한 청와대는 본격적인 레임덕(집권 후반기 권력공백현상) 상황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곧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단행된다. 신 수석이 휴가 중 관여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며 "인사의 결과를 보면 신 수석이 박 장관이 언급한 '우리 편'이 된 것인지 아닌지 금방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명된 지 한 달 여밖에 안 된 신 수석은 이달 7일 발표된 검찰 고위급 인사 과정에서 자신의 의견이 배제되자 사의를 밝혔다. 박 장관에 의한 민정수석 '패싱 논란'이 벌어졌고 청와대와 여당은 사태를 봉합하기 위해 물밑에서 적극적으로 신 수석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신현수 민정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최선을 다해서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