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부터' 백신 1호 접종 논란에 安 "내가 먼저 맞겠다"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2.22/뉴스1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부작용에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본인이 먼저 맞겠다고 나섰다.

국민의힘에서도 "대통령부터 접종하라", "내가 대통령이라면 먼저 맞겠다" 등 정부의 책임 있는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안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백신 접종은 차질 없이 시급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며 "AZ에 대한 불신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라면 그리고 정부가 허락한다면 제가 정치인으로서, 또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먼저 AZ 백신을 맞을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와 경제 위기에 그리고 부동산 때문에 국민은 절망하고 고통스러워하는데도 대통령은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낸 당-정-청’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축배라도 들 기세"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현실 인식 수준은 달나라를 넘어 안드로메다 대통령인 것 같고 국민의 삶보다는 자신만의 정신승리를 추구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2.22/뉴스1

국민의힘에서도 정부가 나서 백신 불안감을 빨리 해소하라는 요구가 연일 쏟아지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외국은 백신 안전성 검증을 위해 정치인들이 빠른 접종하는 경우가 많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누가 1호 접종자가 될 것인지 아직도 알 수 없다"며 "우리나라 정부가 사용을 허락하고 국민들에게 접종을 권할거라면 대통령을 비롯한 책임 있는 사람부터 접종해서 국민 불안을 해소하라"고 말했다.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오신환 전 의원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국민 불신을 불식시키기 위해 다른 나라 정상들처럼 국가 최고 지도자가 앞장 서라는 요구가 비상식적인가"라며 "내가 대통령이면 ‘국민 여러분, 안심하세요’라고 하고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