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 '국민위로지원금' 보편지급 예고…"文, 지도부 건의 전폭 수용"

[the300]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2021.02.19. scchoo@newsis.com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국민 위로·소비 진작을 위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예고했다. 피해계층 맞춤형 지원을 위한 4차 재난지원금을 우선 지급하되 코로나19(COVID-19) 추이에 따라 전국민 대상 보편지원을 논의하겠다는 민주당의 방침에 문재인 대통령이 힘을 실어준 셈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9일 청와대와 당 지도부 간 간담회가 끝난 뒤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국민 위로용, 국민 사기진작용 재난지원금도 검토할 수 있다'는 말은 그동안 이낙연 대표 등 지도부의 코로나19 진정시 경기진작용, 소비진작용 지원금 건의에 대한 전폭적 수용의 의미라고 본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향후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됐을 때 경기진작용 재정정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 위로 지원금, 국민 사기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최 수석대변인은 "앞서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경기진작용 지원금을 거론하자 문 대통령은 온 국민이 으쌰으쌰 힘을 내자는 차원에서 국민을 위로하고 동시에 소비도 진작시키는 목적의 지원금 지급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청은 다음달 지급 시작을 목표로 논의 중인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도 폭 넓은 지원을 통해 사각지대를 줄여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민주당 지도부는 "재난지원금과 관련 맞춤형 지원규모를 대폭 늘려야 한다"고 건의했고, 문 대통령도 "당정청이 최대한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도록 논의하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위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9.06. yesphoto@newsis.com

최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후 취재진과 만나 "2차, 3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 사각지대가 분명히 있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며 "당도, 문 대통령도 강조했듯 사각지대를 최소화해 더 넓게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정부가 신속히 만들도록 촉구하는 것이 당에서 해야할 일이 아니겠는가"라고 부연했다. 

구체적인 지급 규모와 관련해선 "'더 두텁게, 넓게'라는 원칙에 대해 문 대통령도 공감하신 만큼 그에 따르는 재정 규모도 정해질 것으로 본다"며 앞선 지원금 지급 당시보다 규모가 확대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간 민주당은 4차 추경 규모로 '최소 20조원'을 주장해왔고, 당 일각에서는 30조원 추경 발언까지 나왔다. 이에 반해 기재부는 12조원을 주장해왔다.

다만 이번 회의에서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 방향에 대해선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앞으로 당정 간 논의 과정에서 구체화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추경에 4차 재난지원금과 함께 경기진작용 지원금 재원을 확보할 지 여부도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경기진작용 지원금 지급이 '코로나19 진정'을 전제로 하는 만큼 이번 추경에 포함될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 수석대변인은 "경기진작용 재난지원금 재정을 이번(추경)에 동시에 확보할 것인지는 논의가 없었다"며 "앞으로 당정간 논의 속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국민지원금 또는 국민위로용 재난지원금을 당장 확보하기가 그렇게 쉬운 상황은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