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관련법' 말하며 "유감"으로 새해 정무위 시작한 與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지난해 12월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이 의사일정 상정에 대한 변경동의에 관해 손을 들어 표결을 하고 있다. 정무위원회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찬성으로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안과 경제3법 중 공정거래법 개정안과 금융그룹감독법 제정안 등을 추가로 전체회의에 상정했다. 국민의힘은 이에 반발해 해당 안건들을 안건조정위원회에 회부해달라고 요청했다. 2020.12.7/뉴스1

새해 첫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무위원장이 야당에 사과했다. 지난해 말 여당이 경제3법을 야당 동의 없이 강행 처리한 것에 유감을 나타내고 새해에는 여야가 정책을 중심으로 머리를 맞대자고 다짐하는 차원이다.

김병욱 정무위 민주당 간사는 16일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작년 연말에 경제 관련 법안 통과에서 야당과 상의가 부족했던 점에 유감을 표시한다"며 "성일종 (국민의힘) 간사님께서 수차례 사과 표명을 요구했고 요구에 대해서 충분히 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간사는 "공식적으로 야당 의원님들께 새해를 맞이해서 정책중심의 일하는 국회에 가장 앞장 서는 정무위의 모습을 앞으로 보여드릴 것이라는 말씀을 드린다"며 "기업하기 좋은 환경,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혁신 성장을 만들어가는 상임위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관석 정무위원장도 사과의 뜻을 밝혔다. 윤 위원장은 전체회의를 시작하면서 "지난 연말에 시급한 경제 관련 법안을 여야 간에 충분히 협의하지 못하고 진행한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국회법에 따라 정무위가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윤 위원장과 김 간사는 야당을 의식해 여당이 쓰는 '공정경제3법'이라는 용어 대신 '경제 관련 법안'이라는 중립적 표현을 쓰면서 유감을 나타냈다.

정무위는 지난해 12월8일 밤 안건조정위와 전체회의를 연이어 열고 공정거래법 개정안과 금융그룹감독법 제정안, 사참위법(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등을 야당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주도로 처리했다.

당시 민주당은 자정이 가까워 오자 차수를 변경해 9일 0시 이후 법안들을 의결했다. 일련의 처리 과정에서 평소 '신사 상임위'로 불리며 좀처럼 싸움이 일어나지 않던 정무위답지 않게 여야 간에 고성이 나오며 충돌이 빚어졌다.

야당에서 누구보다 강한 어조로 민주당의 독주를 비난했던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여당이 사과의 뜻을 밝히자 "(앞으로는) 마음과 마음을 잇는 협치가 됐으면 좋겠다"며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는 상임위가 되자"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