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명절 앞두고 '자유주의 상식 연합' 제안…왜?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 시장을 방문해 시장을 둘러 보고 있다. 2021.2.10/뉴스1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나경원 전 의원이 반문(반문재인) 플랫폼 '자유주의 상식 연합'을 제안하며 야권 재편 논의를 꺼냈다.

후보 단일화를 향해 가는 이번 선거 자체가 야권 플랫폼을 만드는 과정이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국민의힘 밖에 야권주자들이 정계 개편을 이야기하자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논의를 주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서울시장 선거 승리를 위해 반문 정서의 유권자들을 최대한 결집 시키겠다는 포석이기도 하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퇴임 후 당 대표에 도전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10일 오후 출입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자유주의 상식 연합'을 제안하며 "선거 과정에서 당내 경선이 우리 당의 개혁이 되고 야권 통합 과정이 야권의 변화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서울시장 선거가 끝나면 바로 대선 레이스가 시작된다"며 "여권에는 이낙연, 이재명 후보가 있지만 야권은 실질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하면 그 존재감과 비중이 미미한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마디로 새로운 정치 개편이 있지 않고는 야권 후보가 제대로 설 수 있는 환경이 되지 않는다"며 "플랫폼 안에 상식과 정의에 서는 모든 이들, 합리적 진보와 중도, 합리적 보수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모여서 하나가 돼야 한다. 친문(친문재인) 민주당의 배타적인 쇄국정치에 신물 난 사람이라면 누구든 이 플랫폼에 와서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플랫폼의 중심에는 국민의힘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당과 합당 논의에는 "단순히 협상 문제가 아니라 실질적인 큰 플랫폼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 시장을 방문해 귀걸이를 구입하고 있다. 2021.2.10/뉴스1

설 명절을 앞두고 나 전 의원이 야권 재편을 던진 이유는 논의 주도권을 잃지 않으면서 여당에 실망한 유권자들을 가능한 끌어모으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민주당이 싫지만 여전히 국민의힘에 표를 주기는 어렵다는 중도층까지 담을 수 있도록 야권의 그릇을 키우자는 얘기다.

일각에서는 나 전 의원이 단일화 과정에서 설사 지더라도 야권이 최종 승리를 거둘 경우 이를 발판으로 당 대표에 도전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는다. 김종인 위원장은 보궐선거 이후 물러나겠다고 수차례 공언해왔다.

하지만 이 같은 전망에는 선을 그었다. 나 전 의원은 "당권에 도전하지 않는다고 말씀드린다"며 "야권 단일화가 새로운 정치 물결을 만들어야 한다. 그래서 오늘 정계개편을 말씀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로 단일화가 이뤄져도 야권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제가 아니라 안 후보로 단일화돼도 저의 모든 힘을 다해서 돕겠다. 그래서 야권이 승리하도록 하겠다"며 "(반대의 경우) 안 대표가 저를 돕겠느냐는 안 대표 마음에 안 들어가 봐서 모르겠지만 그렇게 하실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