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긍정평가 39%…2주 만에 40% 밑으로

[the300]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2주 만에 40% 밑으로 떨어졌다.

4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조사한 2월 1주차 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에 따르면 긍정평가는 39%(매우 잘함 21.4%, 잘하는 편 17.6%)로 집계됐다. 전주(42.5%)보다 3.5%p(포인트) 떨어졌다.

부정평가는 56.6%(매우 잘못함 41.7%, 잘못하는 편 14.9%)로 3.8%p 높아졌다. 모름·무응답은 4.4%다.

권역별로 보면 4·7 재보궐선거가 예정된 서울과 부산·울산·경남(부울경)에서 낙폭이 컸다. 서울 긍정평가는 44.3%에서 31.1%로 13.2%p, 부울경은 41.5%에서 35.6%로 5.9%p 떨어졌다.

연령대별 긍정평가는 30대 36.5%(-8.6%p), 20대 32.5%(-7.7%p) 등 주로 청년층에서 지지층이 빠져나갔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 66%(-10.6%p), 중도층 38.4%(-2.2%p) 지지도가 떨어졌다. 보수층의 긍정평가는 20.6%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일 18세 이상 3만5062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511명이 응답, 4.3% 응답률을 기록했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