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적자' 장성민 "文, 이적행위 오명 스스로 벗어라"

[the300]'北 원전' 의혹에 "사실이라면 전범행위이자 적대적 이적행위 될 수도"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2018년 8월 장성민 전 의원이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2018.08.09. hgryu77@newsis.com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북한 원전 건설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적행위자란 오명을 스스로 벗어야 한다"고 밝혔다.

장 이사장은 30일 페이스북에서 "청와대는 김정은(북한 노동당 총서기)에게 건넨 USB(이동식 저장장치) 원본 내용을 국민들에게 공개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이사장은 30대 나이에 국민의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내는 등 정치권에서는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적자로 꼽힌다.

장 이사장은 "(2018년 4월) 도보다리 정상회담은 배석자도 없이 30분 넘게 진행됐음에도 왜 아무 기록도 남은 것이 없는가"라며 "두 사람은 북한핵발전소 건설문제를 어느 정도까지 논의했는지 그리고 그 이후 정상회담에서는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한 바가 있는지 청와대는 밝혀라"고 했다.

이어 "미국과 유엔이 이행 중인 대북전략물자 수출금지라는 대북제재를 어기고 북한에 핵발전소프로그램을 제공했다면 이는 충격적인 국제제재 위반행위가 되며 이로 인해 대한민국이 받게 될 국제제재의 여파와 경제적 데미지는 치명적인 상황에 이를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퇴임 이후에도 국제형사재판소로 호송돼 법정에 설 수도 있는 위험성을 안고 있다"며 "북한 핵발전소 건설지원이 사실이라면 이는 전범행위이자 적대적 이적행위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장 이사장은 "허무맹랑한 탈원전을 주장하면서 세계 최고수준의 한국 원자력발전소는 폐쇄하고 우리 원전기술은 파괴하면서, 북한 원전건설추진방안을 정부의 핵심부처인 산자부(산업통상자원부)에서 기획했다면 이것이 이적행위가 아니고 무엇인가"라며 "국민 몰래 어디까지 국가기밀을 북으로 빼돌렸는가에 대한 의혹을 가진 국민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는 피할수 없는 망국과 매국의 이적행위이자 국적(國敵)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사실이 아니라면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 특히 유엔과 미국을 비롯한 동맹국들에게도 이로 인한 오해를 씻어내는 외교활동을 전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