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원전' 의혹에 안철수도 참전 "靑 법적조치? 도둑 제발 저려"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 강당에서 열린 여성단체장 간담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9/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원전 건설을 추진했다는 의혹에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는 원전 중단, 북한에는 원전 건설, 사실이라면 누가 봐도 모순이고 기가 막힌다"며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국제사회까지 기만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진실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2003년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도 DJ(김대중 전 대통령) 대북 송금 특검을 주도한 만큼 반대할 이유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청와대 주장대로 법적으로 문제없고 단순한 실무 경협 차원의 검토였다면 비밀스럽게 저장 관리할 이유도, 일요일 한밤중에 몰래 삭제할 이유도 없었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앞장서서 탈원전을 강조하는데 산자부 공무원들이 청와대 지시 없이 수조 원이 들어가는 엄청난 북한 원전건설 계획을 만들 리 없고, 또 공들여 만든 문건을 파기할 리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남북정상 간 대화에서 이 문제가 어느 정도로 논의되었는지 밝혀 주시기 바란다"며 "남북관계의 특수성만 강조해서 밀실, 밀착, 비밀의 ‘3밀’을 버리지 못하면 반드시 사달이 나게 되어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전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적행위"라고 몰아붙이자 즉각 법적 조치를 거론하며 강력 대응한 것도 비판했다.

안 대표는 "야당의 정당한 문제 제기와 비판에 법적 조치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졸렬하다"며 "그만큼 뒤가 구리고 도둑이 제 발 저려하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야당의 주장을 반박할 게 아니라 국민을 속이고 국제사회를 기만한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것, 그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이고 도리"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