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고시생 폭행 의혹 묻자 "계류 중 사건…사시 폐지 가슴아파"

[the300]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법시험제도(사시) 폐지에 "제 자신도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면서도 고시생 폭행 의혹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답변하지 않았다.

박 후보자는 25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저를 고발한 건 그렇다 쳐도 사시 존치를 바라는 많은 분들의 애타는 목소리를, 법무부 장관으로 일할 수 있다면 임시적으로라도 구제 조치가 가능한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가 2016년 11월 자신을 찾아온 고시생들을 폭행했다는 의혹에는 "사실관계가 다르다"면서도 "계류 중인 사건"이라며 당시 정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다. 논란이 불거지자 박 후보자는 의혹을 부인했고 고시생모임 대표 등은 박 후보자가 거짓말을 한다며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박 후보자를 향해 "그들을 폭행하고 폭언하는 게 박 후보자가 말한 약자를 위한 정신이냐"라며 "후보자가 말하는 약자는 선택적 약자냐"고 물었다.

박 후보자는 "밤 10시에 저보다 훨씬 큰 청년 5~6명이 나타났다"며 "제가 없는 대전 아파트에 제 아내 혼자 있는데 5~6명의 사시존치 주장하는 분이 왔다. 고2 둘째 아이가 다니는 학교 앞에서도 피케팅을 했다"고 말했다. 고시생들에게 전방위적 압박을 느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는 "사시가 있어서 제가 이 자리에 있다"며 "사시의 가치와 의미가 얼마나 중요한지 제가 잘 안다. 그래서 이분들의 주장에 가슴 아파했고 어떻게든 임시조치라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