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사전 청문' 설전…與 "부적절 vs 野 "증인 거부가 문제"

[the300]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민의힘의 국민 참여 인사청문회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간사 백혜련 의원은 25일 법사위의 박 후보자 청문회에서 "어제 국민의힘에서 국민청문회란 이름으로 셀프 청문회를 하고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냈다는 보도를 봤다"며 "정식 청문회라는 자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셀프 청문회를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어떤 판단을 내리고 이 자리에 온다면 청문회가 어떤 의미가 있겠냐"라며 "굉장히 잘못된 행태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전날 국민청문회에 증인들에 대해선 "김소연 전 시의원과 관련해선 검찰의 불기소, 고법의 재정신청 기각, 대법원 재항고 기각까지 있었다"며 "사시존치모임 관련 의혹도 후보자는 부인하는 입장이고 이미 형사고발돼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박 후보자 최측근의 뇌물 수수 사건과 고시생 폭행 의혹을 재조명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간사 김도읍 의원은 반박에 나섰다. 김 의원은 "어제 국민의힘에서 청문회할 수밖에 없는 사정은 백 간사께서 잘 알지 않냐"며 "증인, 참고인을 한 명도 받지 못한다고 하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김소연 증인에 대해 상당히 탄핵하는 말씀을 하셨는데, 검찰 불기소가 적정했는지 백 간사도 법률가이기 때문에 면밀히 살펴보시면 알 수 있을 것"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저희 당만 김 변호사 이종배 대표를 모시고 국민청문회를 한 게 유감이라면 지금이라도 합의해달라. 동의해달라"며 "오후에라도 그 분들을 불러서 민주당도 질문을 하면 된다. 반박을 하라. 그럼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것"이라고 일갈했다.

여야 간사들의 논쟁은 의원들의 설전으로 이어졌다. 여당 의원들은 국민의힘 청문회와 증인들의 부적절성을, 야당 의원들은 여당의 증인·참고인 채택 거부를 비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