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법무부가 범죄부 됐는데 '文 보유국' 칭찬, 통탄"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이용구 차관과 관련해 각종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 보유국' 칭찬하는 분들의 심리상태가 어떤지 연구해볼 가치가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오늘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예정돼있지만 이런 청문회를 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 자괴감을 금할 수 없다"며 "민주당이 모든 증인과 참고인 채택을 거부해 제대로 된 검증을 할 수 없어서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들은 전날 국민검증청문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의 숱한 의혹 중에서 두 분이 나와 사실관계를 이야기했는데 이런 분은 청문회 할 대상조차 되지 않는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며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학생 모임이 읍소하러 박 후보자를 찾아가 무릎 꿇고 빌고 있는데 멱살 잡히고 가방을 낚아채이는 등 폭행을 당했다. 그런데도 박 후보자는 본인이 폭행당할 뻔했다고 뒤집어씌웠다"고 말했다.

이어 "김소연 변호사 증언에 의하면 2018년 4월11일 공천을 주겠다는 말을 듣자마자 박 후보자의 최측근이 찾아와서 1억원의 공천헌금을 내놓으라고 했다. 박 후보자에게 즉시 항의했는데도 이후 2주 동안 계속해서 1억원을 달라는 독촉과 압박을 받았다고 한다"며 "과연 이 일에 박 후보자가 모를 수 있고, 관여하지 않을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런 분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이 사건은 더이상 수사하고 조사할 수 없는 미궁으로 빠질 것이 분명하다"며 "추미애 장관이 나가고 나면 제대로 된 장관이 오려나 했지만 이리를 피하니 범을 만나는 격이 됐다"고 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무부는 장관 후보자뿐만 아니라 차관도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덮인 채 차관이 됐고, 증거를 인멸하고 피해자를 매수하려고 했다"며 "가장 엄정하고 정의로워야 할 법무부가 대한민국의 수치부, 범죄부, 피고인부로 전락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 후보자 내정을 즉시 취소하고 이용구 차관에 대해서는 즉시 경질해야 한다. 두 사람은 제대로 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런 상황에서도 '문재인 보유국'이라며 칭찬하는 분들의 심리상태가 어떤지 연구해볼 가치가 있다. 이렇게 생각이 다를 수 있는지 통탄스러울 뿐이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