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고시생 폭행' 부인에…고시생측 "천벌받을 거짓말"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이종배 사법시험존치를위한고시생모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주최로 열린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24/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국민의힘이 '독자 청문회'를 열었다. 야당의 요구를 거대 여당이 거부하면서 공식 청문회에서 증인을 부르지 못하게 되면서다.

과거 박 후보자가 고시생을 폭행했다고 주장하는 고시생 모임 대표는 국민의힘 청문회에 나와 당시 상황을 상세히 전하며 혐의를 부인하는 박 후보자를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24일 '박범계 국민참여 인사청문회'를 당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로 생중계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 검증을 위해서 증인신청을 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수적 우위를 내세워서 한 사람의 증인도 채택하지 않은 무력 인사청문회를 하려고 한다"며 "이 정권이 한 나쁜 일들이 한 두 가지가 아니지만 그중에서도 인사청문회 제도를 무력화한 게 역사에 두고두고 나쁜 국정운영의 사례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청문회에 나온 이종배 사법시험존치를위한고시생모임(고시생모임) 대표는 "박 후보자가 고시생을 폭행한 것은 사실이 아니고 (오히려 자신이) 맞을 뻔 했다는 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힘없는 고시생들이 국회의원을 상대로 때리려고 했다는 게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혐의를 부인하는 박 후보자를 향해 "천벌 받을 거짓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천인공노할 짓을 하고 있다"고 말하며 강한 분노를 나타냈다.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1.1.21/뉴스1

윤한홍, 장제원 의원의 질의에 당시 상황도 상세히 진술했다. 이씨는 "(사건이 있던 날은) 법안심사 전날이었다. 박 후보자가 법사위(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였기 때문에 찾아가서 읍소하자고 했는데 의원을 쉽게 만날 수 없으니까 숙소앞에서 기다리다가 만나면 읍소하자고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후보자에게 먼저 무릎을 꿇고 있었는데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박 후보자가) 보자마자 멱살 잡고 '이XX들 누구야' 하며 흔들고 수행비서가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안다"며 "당시 폭행당한 고시생이 (박 후보자한테서) 술 냄새가 났다고 명확히 얘기한다"고 말했다.

직접 멱살이 잡힌 두 고시생이 현재 언론 등에 나서지 않는 이유에는 "지금도 (당사자들이) 공무원 시험공부를 하다 보니까 공직에 갔을 때 혹시나 불이익을 보지 않을 까 싶어서 나서기가 어려운 것 같다"고 밝혔다.

이씨는 주장을 입증할 근거로는 "폭행당한 친구가 상세히 진술을 하는데 녹취한 게 있고 지금도 갖고 있다"며 "가슴을 맞아서 아픈 것, 허리가 제쳐져서 아픈 것을 (당시에) 진단서 끊어서 남기라고 했고 (관련 내용을 주고받은) 카톡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제원 법사위원, 김도읍 법사위 국민의힘 간사,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사법시험존치를위한고시생모임 대표, 김소연 변호사(전 대전시의원), 배현진 대변인. 2021.1.24/뉴스1

고시생 폭행 논란은 박 후보자가 2016년 11월 서울 영등포구 자신의 오피스텔 앞에서 면담을 요구하는 고시생을 폭행했다는 의혹이다.

박 후보자는 논란이 불거지자 "(사실과) 반대"라며 "제가 폭행당할 뻔했다"고 반박했다. 청문회 준비단 측도 "당시 박 후보자가 밤 10시쯤 귀가했는데 1층에서 여러 명이 다가와 둘러쌌고 일부는 마스크까지 쓰고 있었다고 한다"며 "(박 후보자가) 놀라서 '내 숙소를 어떻게 알고 왔느냐'고 하니 멈칫하고 멀리 있던 수행비서가 와서 사진을 찍으려 하니 그제야 물러서는 분위기였지 멱살을 잡거나 폭언을 한 일은 없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고시생모임 측은 박 후보자의 해명이 나오자 거짓말이라며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및 직권남용으로 박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