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낯 뜨거운 與 대권 신경전…국민만 골병"

[the300]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24일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들을 향해 "낯 뜨거운 대권 신경전에 국민들이 지쳐간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재인 정권 대권주자들의 코로나 기싸움, 국민만 골병든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매일이 고비다. 정부의 방역조치에 협조한 대가로 날로 삶은 피폐해져 가는데 문재인 정권은 이분들에게 무엇을 해 줄 것인지 말잔치만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여당 내 잠재 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세균 국무총리를 겨냥해 "잠재적 대권주자들과 기획재정부가 벌이는 난타전은 불썽사납다"며 "개혁 저항세력, 자린고비, 구박이 의아까지. 스러져가는 국민 앞에서 지금이 내부저격할 때인가"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절체절명의 위급상황에도 중구난방에 뭐 하나 분명해진 게 없다"며 "'이익공유제' '전국민 재난지원금' '손실보상', 세 주자의 기싸움에 국민이 볼모가 되어선 안 된다. 문 대통령은 무엇이 문재인 정부의 최종방침인지 분명히 밝혀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차기 대권을 향한 각축전으로 정작 필요한 논의는 산으로 가고 있다"며 "어려운 분들 구제할 정책 하나 정리 못 하는 문재인 정권은 무슨 염치로 국민 앞에 나서나. 국가 운영의 책임을 분담한 분들이 서로의 흠 찾을 여력이 있다면 재정추계라도 서둘러 내달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낯 뜨거운 대권 신경전에 국민들은 지쳐간다. 지체할 시간이 없다. 신속한 보상. 국민들에 '행정적 백신'을 쥐어달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