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장관 "한미동맹은 동북아 평화의 핵심축"

[the300]서욱 국방부 장관과 통화

[서울=뉴시스]서욱 국방부 장관. (사진=국방부 제공) 2020.10.08. photo@newsis.com
서욱 국방부 장관은 24일 로이드 오스틴 신임 미국 국방장관과 전화통화를 가졌다.

오스틴 장관은 한미동맹을 동북아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linchpin)이라고 하면서, 가장 모범적인 동맹으로 평가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핵심축"이라고 말한 내용을 반복한 것이다.

오스틴 장관은 또 앞으로 한미동맹 관계를 더욱 굳건히 발전시키는데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최근 인준청문회를 앞두고 "한국과 방위비 협상의 조기 타결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던 바 있다.

서 장관은 오스틴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오스틴 장관이 국방 분야의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미국 국방장관의 막중한 임무를 훌륭히 수행할 최적임자"라고 말했다.

양 장관은 한반도를 포함한 역내 상황을 고려할 때, 긴밀한 한미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한미동맹이 상호 보완적이며 미래지향적 동맹으로 지속 발전되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양 장관은 가까운 시일 내에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며 보다 다양한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 언제든지 한미동맹 현안을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소통하기로 했다.

국방부 측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고려하여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전화통화"라며 "양 장관은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양국 국방당국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 AFP=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