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두고 의견 갈린 국민의힘 '투톱'

[the300]유치 필요성에 대해선 둘 다 유보적 태도

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대해 국민의힘 '투톱'의 의견이 갈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고, 주호영 원내대표는 신공항 유치를 정치적 측면에서 결정해선 안 되기 때문에 이번 특별법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왼쪽), 주호영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직장 내 양성평등, 공존과 공정의 시금석' 정책간담회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사진=뉴스1


'적극 대처도 가능' 김종인 vs '절차상 문제 있는데 어떻게' 주호영


김 위원장은 이날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논의에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산의 (당협)위원장들 의견을 들어보면 그런 공항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들 있다. 그런 점에서 우리가 (특별법 논의에) 적극 대처하는 입장을 취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여당에서 신공항법을 한다는 것은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부산 시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고 생각해서 하는 것"이라고 했다. 부산 '표심'을 잡기 위해 국민의힘도 특별법 논의에 참여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반면 주 원내대표는 이날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제정에 절차상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대해 "앞으로 국책사업을 할 때마다 법을 만들어야 하느냐"며 "법을 개별 경우에 적용한다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예비 타당성 조사를 거치지 않고 사업을 하는 악선례를 남기는 것에 대해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유치 필요성'에 대해선 둘 모두 유보적


다만 김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 모두 가덕도 신공항 유치의 필요성에 대해선 아직까진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다.

김 위원장은 가덕도 신공항 유치가 부산 경제를 살리는 핵심 사업이 아니라고 봤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신공항 하나가 부산 경제 크게 살린다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종합적인 부산 경제에 대한 전망을 수립해야 하는데 그 중 일부가 가덕도 신공항"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대해서만 지적했다. 신공항 유치 자체에 대해선 의견을 밝히지 않은 셈이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가덕도 신공항 유치 논란 초기부터 가덕도가 과거 정부 검증에선 후보군 중 최하위였다는 점을 들어 반대해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