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떠나는 강경화 치하 "대한민국 위상 높인 특별한 공로"

[the300](종합)NSC전체회의·외교안보 업무보고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 참석해 있다. 2021.01.21. sccho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우리 정부 첫 여성 외교장관이자 최장수 장관으로서 출범 초기 어려운 한반도 상황을 극복하고 북미, 남북 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헌신적으로 많은 역할과 기여를 했다"고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1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와 외교안보 부처 업무보고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해부터는 코로나 위기 상황을 맞아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는데 특별한 공로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를 시작할때 모두발언을 통해서도 강 장관을 칭찬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의 중심에 항상 우리 국민이 있어야 한다"며 "지난해 우리 정부는 재외국민을 코로나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고 우리 국민들을 세계 각지에서 안전하게 귀국시키기 위해 총력을 다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왜 존재하는지를 보여준 외교부의 역할에 박수를 보낸다"며 "전 세계 어디에 있든 우리 국민들이 안전하게 보호받고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을 대표해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 "당에서도 강 장관의 국가에 대한 헌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