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힘, 文 정권 아닌 나와 싸우는 듯"

[the300]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찾아 지역 상인들의 고충을 듣고 있다./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국민의힘을 향해 "저는 문재인 정부와 싸우는데 제1야당은 안철수와 싸우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소상공인들과 현장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지도부가 자신이 제안한 야권 통합경선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야권 서울시장 후보들이 모두 참여하는 '원샷 경선'을 제안했다. 자신의 당적을 유지한 채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뜻이다. 이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안 대표가 제의를 했다고 무조건 수용할 수 없다. 우리 당 후보가 확정된 후에 단일화라는 것이 이뤄질 수 있다"고 거절의 뜻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안 대표는 "제1야당 경선 참여는 정말 큰 고민 끝에 한 결정"이라며 "정말로 중요한 건 저를 이기는 게 아니라 문재인 정권과 싸워서 이기는 거다. 어떻게 하면 서로 생각이 다른 많은 지지층, 국민의당·국민의힘 지지층, 합리적 진보층, 무당층까지 한마음으로 한 후보를 지지할 방안을 머리를 맞대고 찾자는 것이 어제 제안"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입당론에 대해서는 "저는 공당의 대표다. 국민의당은 원내 정당이고 많은 당원이 있고, 지지율이 10% 정도 되는 정당"이라며 "만약 제가 탈당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국민의당을 지지하던 분들이 야권 단일후보를 지지하지 않을 것이다. 왜 그렇게 무리한 요구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우선 더불어민주당은 후보를 내면 안 된다. 이번 보궐선거로 1000억원 이상 혈세를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그럼 민주당이 이 1000억원을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안 대표는 지역 소상공인들과의 간담회에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안 대표는 " 지금 양상이 완전히 바뀌었다. 소규모 집단감염이 아닌 광범위한 지역감염이다. 예전에 만든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이 실효성이 없는 이유"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법을 바꾸고, 재난지원금을 재난 당한 분들에게 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