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근무 중 주식투자 '사과'… 모두 처분하겠다"

[the300]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며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사진=뉴스1.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후보자가 근무 중 주식 투자한 사실이 있다며 사과했다. 현재 보유 주식을 모두 처분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김 후보자는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청문회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주식 투자 내역에 대한 자료 미제출 문제를 지적하자 "근무시간에 주식거래를 한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후보자로서 적절하지 않다"며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현재 보유 중인 주식을 처분하겠다고도 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 후보자에게 "미코바이오메드를 제외한 주식들은 액수가 크지 않지만, 이해충돌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정리하는 게 좋지 않겠냐"고 제안했다.

김 후보자는 "다 처분하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