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잠룡들도 주목한 文의 '메시지'…누가 웃었을까

[the300]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8/뉴스1
대권 잠룡들도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주목했다. 문 대통령에게 쏟아진 질문 중 상당수가 차기 대권후보들과 맞물린 현안이었다. 문 대통령은 원칙적이면서도 정치적 해석이 가능한 답변을 내놓았다. 대권 잠룡들의 반응은 제각각이다.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의 첫 질문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둘러싼 질문이었다. 문 대통령도 이를 예상한 듯 "사면 문제가 오늘 가장 중요한 질문이 될 것이라고 하셨기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낙연 '사면론' 내상…호남에서 피켓까지 등장



문 대통령은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라며 연초 정치권을 휩쓸었던 이른바 '사면론'에 선을 그었다. 사면권자인 문 대통령의 발언으로 새해부터 18일 동안 이어진 사면론 논란은 수면 아래로 내려가게 됐다. 더불어민주당은 "당 지도부의 입장과 일치한다"며 보조를 맞췄다.

하지만 민주당을 이끌고 있는 이낙연 대표에겐 정치적 내상이 남았다. 사면론은 이 대표가 신년 인터뷰에서 처음 거론했다. 이 대표는 "국민통합을 이뤄내야 한다는 오랜 충정"이라고 했다. 하지만 당 내부에서도 의견은 엇갈렸다. 강성 당원들은 이 대표의 사퇴까지 거론했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사면 메시지는 이 대표 입장에선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물론 문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을 지지한 국민의 아픔까지도 아우르는 사면을 통해 국민 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며 이 대표의 부담을 덜긴 했다.

하지만 민주당 지지자들의 분위기는 여전히 좋지 않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광역시를 찾아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분위기는 반으로 갈렸다. 이 대표를 반긴 이들이 있었고, '사면을 완전 철회하라'는 피켓을 들고 반대하는 이들도 있었다. 이 대표의 정치적 기반인 호남에서 이례적인 현상이다.

이 대표는 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며 "대통령의 말씀으로 그 문제(전직 대통령 사면)는 매듭지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대표가 주도하는 이익공유제에는 힘을 실었다. 자발성을 전제로 정부가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는 이익공유제의 방향성에 대해 문 대통령은 "코로나 승자 기업이 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다면 대단히 좋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의 생각과 일치한다.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민주의문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대표 뒤로 시민들이 '이낙연은 이명박근혜 사면 완전 철회하라'는 피켓을 들고 서 있다. 2021.1.18/뉴스1



이재명 재난기본소득에 화답한 文…윤석열 메시지는 '해석 분분'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 질의응답 과정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소환됐다. 경기도는 최근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 중이다. 중앙정부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별개로 경기도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키로 하고 발표 시기만 조율 중이었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 사이에서 중앙정부와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지사는 이날로 예정된 재난기본소득 관련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민주당은 당의 입장을 이 지사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민주당과 이 지사 모두 부정했지만 갈등이 있는 것처럼 묘사되기도 했다.

재난기본소득 질문이 나오자 문 대통령은 "정부지원으로 충분하지 않다"며 "이를 보완하는 지자체의 일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고 생각한다"며 "경기도는 재정능력이 허락하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 대표, 이 지사와 함께 차기 대권 '3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 역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윤 총장을 두고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며 "윤 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 검찰총장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해석은 다양하다. 검찰개혁 과정의 갈등을 원론적인 수준에서 언급했다는 시각이 있다. 반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언급한 대목에서 윤 총장이 야권의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한 경고라는 해석도 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은연 중 강력한 경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4/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