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신년기자회견…與 "소통 노력 돋보여" vs 野 "불통, 역대 최저 수준"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으로 열린 '2021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18일 여야는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여당은 "책임감있고 신뢰할 수 있는 대책을 다양하게 제시했다"고 호평한 반면, 국민의힘은 "역대 최저 수준"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전례 없는 어려움 속에서도 국민과 소통하려는 대통령의 노력이 돋보인 회견"이라고 평가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대통령께서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솔직하고 소상하게 설명했다"며 "책임감 있고, 신뢰할 수 있는 대책도 다양하게 제시했다. 국민이 희망과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의미 있는 기자회견이었다"고 밝혔다. 

특히 "대통령께서 국민에게 케이(K)-방역에 대한 희망을 보여줬다. 전 국민 백신 무료접종과 연내 집단 면역 형성을 위한 구체적 근거를 제시했다"며 "진단, 치료, 예방을 통해 코로나를 하루빨리 극복하여, K-방역이 세계 최고의 모범 국가 위상이 이어질 수 있도록 초당적인 정치권의 협력이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말씀에 공감하고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 공감대가 전제 돼야 한다는 대통령의 말씀에 공감하고 존중한다"며 "앞서 당 지도부는 당사자의 진정한 반성과 국민적 공감대가 중요하다는 의견을 모은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당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TV로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시청했다. 지도부는 문 대통령 입장에 동조하며 원칙론을 내세웠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은) 우리 당의 입장과 비슷한 것 같다"며 "분명하게 정리한 것이다. 최고위에서 정리한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당연히 그렇게(사면 불가) 말씀하실 것으로 생각했다"며 "국민의 공감대 없이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에게 정치적으로 치명적인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렇다고 대통령께서 달리 말씀하실 방법이 없지 않냐"며 "국정운영 자체를 특정인을 중심으로 할 순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의 '소통 능력'을 문제 삼았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비대면으로라도 다양한 질의를 소화하려한 대통령의 노력을 평가하지만 국민이 듣고 싶은 말보다 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로만 채운 허무한 120분이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정인이 사건 방지책은 결국 '교환 또는 반품'인 건지 궁금하다"며 "입양 부모의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취소하거나 아동을 바꿀 수 있다는 대목에 이르러선 귀를 의심했다. 인권변호사였다는 대통령 말씀 그 어디에도 공감과 인권, 인간의 존엄은 없었다. 듣는 우리가 부끄러웠다"고 비난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혹시나 했는데 역시였다"라며 "신년 기자회견은 역대 대통령의 소통 의지와 국정능력을 보여주는 자리였는데 불통이라 비난하던 직전 대통령과 차이 없는 회견 횟수 이유를 확인했을 뿐이다. 역대 최저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현장 방문을 많이했다는 문 대통령의 답변은 가장 어이가 없었다"면서 "현장 방문은 권위주의 시절에도 보여주기 행정으로 쓰이던 방식이었다. 야당 원내대표가 몇 차례나 만나자고 해도 청와대 참모들 선에서 거절당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백스(COVAX)는 백신이 아니라 후진국 백신 배당 프로그램인데, 2월에 받기로 했다는 답변도 의아했다"며 "11월에 백신 효과가 나타나면서 코로나 확산이 멈출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코로나 부작용을 관찰할 기회를 가져 다행이라는 인식의 터널을 보여줬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올해 코로나 백신 효과가 낮다면 내년이 돼야 경제 손실이 복구되고 세계 경제성장률 5.2%에도 한국은 3%대로 예측되는데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선방했다고 주장한다. 누구로부터 어떤 보고를 받고 있는건가"라고 반문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