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면론' 교통정리에 이낙연 "대통령 뜻 존중"

[the300][신년 기자회견]文대통령 "지금은 사면 말할 때 아냐…국민 공감대 형성돼야"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지도부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2021.1.18/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과 관련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했다. 연초부터 여의도 정가를 달궜던 사면론을 두고 사면권자인 문 대통령이 교통정리를 한 것이다. 사면론을 꺼냈던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두 분의 전임 대통령이 수감돼 있는 사실은 국가적으로 불행한 사태이고, 두 분 모두 연세가 많고 건강이 좋지 않다는 말도 있어서 걱정이 많이 된다"며 "그래도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라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엄청난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며 "법원도 그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엄하고 무거운 형벌을 선고했는데,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지만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그렇게(사면을) 말할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하물며 과거의 잘못을 부정하고 재판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 움직임은 국민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저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을 지지한 국민들이 많고 그분들 가운데 지금 상황에 매우 아파하거나 안타까워 하는 분들도 많은 것"이라며 "그런 국민의 아픔까지도 아우르는 사면을 통해 국민 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젠가 적절한 시기가 되면 더 깊은 고민을 해야 될 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대전제는 국민들의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것이고, 국민들이 공감하지 않는다면 사면은 통합의 방안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텔레비전으로 시청했다. 이 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목록